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진훈, 명분없는 중·남구 보선 출마선언 “홍준표 전 대표와 상의했다”

이진훈 전 청장 “한달 정도 고민했고 홍 전 대표와 권유하고 상의한 과정이 있었다”

입력 2022-01-14 11:26 | 수정 2022-01-18 12:40

▲ 이진훈 전 대구 수성구청장은 14일 오전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준표 경선 후보의 대구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제가 이 선거에 참여함으로써 우리 당 경선 후보 모두가 강력한 원팀을 구성하는 출발점으로 만들고자 한다”며 출마선언을 했다.ⓒ뉴데일리

이진훈 전 대구시 수성구청장이 14일 3월9일 치러지는 대구 중·남구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 전 청장은 이날 오전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준표 경선 후보의 대구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제가 이 선거에 참여함으로써 우리 당 경선 후보 모두가 강력한 원팀을 구성하는 출발점으로 만들고자 한다”며 출마배경을 밝혔다.

이어 “보궐선거가 있는 대구 중·남구가 보수의 중심 국민의힘을 견인해 대통령선거에서 우리당 윤석열 후보가 압승을 거둘 수 있도록 일익을 담당하겠다”고 강조했다.

중·남구 출마가 명분이 없다는 지적에 “한달 정도 고민을 했고 홍준표 전 대표가 권유를 했고 상의한 과정이 있었다”며 홍준표 전 대표와 상의가 있었다는 것을 숨기지 않았다. 

하지만 이 전 청장의 중·남구 보궐선거 출마를 두고 지역분위기는 냉랭하다. 이 전 청장은 최근까지 대구시장 출마설이 나돌았지만, 급작스레 중·남구 보선으로 방향을 선회하면서 지역에서는 그 배경에 의혹 눈길을 보내고 있다. 

최근 지역에서는 홍준표 전 대표가 대구시장에 출마하고 홍 전 대표의 최측근인 이 전 청장이 중남구 보궐선거로 나서는 사전 ‘밀약설’이 나돌고 있기 때문이다. 홍 전 대표가 윤석열 대선후보를 만나 윤 후보를 도와주는 조건으로 이같은 제안을 했다는 얘기도 심심찮게 들리고 있다.

중·남구 보궐선거를 두고 현재 이인선 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과 임병헌 전 남구청장 등이 현재 지역을 누비고 있어 이 전 청장의 출마선언으로 이들과의 경선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에 이진훈 전 청장은 “경선도 좋고 전략공천도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중남구 발전과 대구 발전 등을 종합적으로 할 수 있는 인물을 당이 결정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