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권영진 대구시장 “코로나19 확산에도 행정공백 없도록 철저한 대비”

설맞이 민생경제 특별대책 시민들 설 쇠는 데 실질적 도움되도록 준비

입력 2022-01-19 15:59 | 수정 2022-01-24 05:57

▲ 권영진 대구시장은 1월 19일 오전 9시 영상회의로 열린 간부회의에서 “우리가 예상했던 대로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되고 우세종화 가능성이 높은 만큼 병상문제, 진단검사 역량 강화, 재택치료 시스템 등을 차근차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대구시

“우리가 예상했던 대로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되고 우세종화 가능성이 높은 만큼 병상문제, 진단검사 역량 강화, 재택치료 시스템 등을 차근차근 준비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19일 오전 9시 영상회의로 열린 간부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에도 행정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다시 한 번 점검하라”며 “시청에도 확진자가 발생했으니 집에서도 회의를 하고 재택근무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을 다시 한 번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부서원 전체가 함께 자가격리에 들어가거나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직상하급 직원 간 식사 등 마스크를 벗고 하는 행위를 자제하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행정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권 시장은 “준비하고 있는 설맞이 민생경제 특별대책 중 설 명절 전에 시민들에게 지급할 수 있는 부분들은 서둘러 시행해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든 시민들이 실질적으로 설을 쇠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준비하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건설현장 붕괴사고로 대형 공사현장에 대한 특별점검뿐만 아니라 구·군과 협조해 작은 공사 현장까지 점검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번 점검은 형식적인 점검에 그치지 말고, 대구에서 유사한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점검 책임자를 지정해 철저히 점검하라”고 주문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