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 설 연휴 오미크론 확산세 차단 ‘특별방역 실시’

20·30대 젊은층, 외국인이 주로 찾는 고위험시설 설맞이 특별방역점검 실시

입력 2022-01-27 14:52 | 수정 2022-02-03 14:46

▲ 대구시는 설 연휴 기간 오미크론 확산세를 차단하기 위해 1월 28일부터 2월 6일까지 8개 구·군과 함께 20·30대 젊은층과 외국인이 주로 찾는 고위험시설에 대해 설맞이 특별방역점검을 실시한다.ⓒ뉴데일리

대구시는 설 연휴 기간 오미크론 확산세를 차단하기 위한 특별방역을 실시한다.

시는 1월 28일부터 2월 6일까지 8개 구·군과 함께 20·30대 젊은층과 외국인이 주로 찾는 고위험시설에 대해 설맞이 특별방역점검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특별점검은 최근 20·30대 젊은층과 외국인이 주로 찾는 음식점, 주점 등에서 지속적으로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설 연휴를 계기로 추가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이다.

18개 반 54명의 점검반을 구성해 20·30대 젊은층 밀집지역, 외국인 밀집지역의 유흥시설, 식당·카페 및 PC방 등을 대상으로 ▲운영시간제한 ▲7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이행 여부 등 중대 방역수칙을 중점적으로 점검한다.

앞서 지난 설 명절 특별방역점검을 실시해 운영시간제한 등 방역수칙을 위반한 21개소를 적발한 바 있다. 시는 설 명절 특별방역대책기간 필요에 따라 수시로 대구경찰청과 관·경 합동점검을 통해 방역관리를 한층 더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김흥준 대구시 위생정책과장은 “시민들께서는 다가오는 설을 앞두고 경각심이 느슨해지지 않도록 자율방역에 더욱더 신경 써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설 연휴기간 중 위생업소 방역에 구멍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으며, 특히 상습·고질적 위반업소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