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조현일 “경산시민을 하늘같이, 부모님 같이 챙기겠다”

국민의힘 경산시당협 앞서 출정식, 1000여명 운집

입력 2022-05-19 12:42 | 수정 2022-05-22 23:40

▲ 조현일 국민의힘 경산시장 후보는 19일 출정식에서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를 하고 있다.ⓒ뉴데일리

조현일 국민의힘 경산시장 후보는 19일 아침 경산사거리에서 출근인사 후 경산시 당원협의회 당사 앞에서 국민의힘 도지사 후보 및 차주식 경북도의원 후보 등 도·시의원 후보들과 함께 출정식을 열고 선거필승을 다짐했다.

이날 출정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후보와 김관용 전 경북도지사 등과 경산지역 도·시의원 후보 전체와 당원 및 지지자, 자원봉사자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띤 분위기속에서 열렸다.

조현일 후보는 이철우 후보와 김관용 지사 등과 함께 유세차에 올라 “살기 좋은 경산, 엄마가 행복한 경산, 기업하기 좋은 경산, 학생들이 행복한 경산을 만들겠다, 경산 지하철 시대를 꼭 열겠다”는 포부를 다졌다.

▲ 출정식에서 조현일 후보는 “경산이 대한민국 표준이 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 목숨 걸고 뛰겠다.”, “경산시민을 하늘같이, 부모님 같이 챙기겠다”고 다짐했다.ⓒ뉴데일리

이어 “경산이 대한민국 표준이 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 목숨 걸고 뛰겠다. 경산시민을 하늘같이, 부모님 같이 챙기겠다”고 다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후보는 “경산이 최고의 도시가 될 기회가 왔다, 경산을 대한민국 제1도시로 함께 만들어 가자”며 지지를 호소했다.

윤두현 국회의원은 “6.1 지방선거는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가늠할 수 있는 굉장히 중요한 선거”라며 “압도적 지지로 승리해야 윤석열 정부가 성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출정식에 참석한 조현일 경산시장 후보, 이철우 경북도지사, 경산시 도의원 차주식 후보(왼쪽부터).ⓒ뉴데일리

한편 이날 출정식에서는 경산시장 공천에 경합을 벌였던 이천수 전 경산시의회 의장, 허수영 국민의힘 경북도당 부위원장이 출정식을 찾아 힘을 실어주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