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구시의회 하병문 의원.ⓒ대구시의회
    ▲ 대구시의회 하병문 의원.ⓒ대구시의회
    대구시의회 하병문 의원(경제환경위원회, 북구4)은 28일 제2차 본회의 5분자유발언에서 “기업이 지역에 기여할 수 있는 대구형 상생모델을 만들고 기업시민을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는 “대구시의 대형유통업체는 총 33개이며 이중 지역기여도 평가대상 8개 회사의 2022년 매출은 3조4845억 원에 달한다. 하지만 지역 금융을 이용한 정기예금액은 이전보다 감소한 713억 원에 불과하다”고 지적한다.

    이어 “기업의 지역기여도가 낮은 것은 균형발전을 위해 대구로 이전한 공기업도 마찬가지”라며 “한국가스공사는 작년 계약 건수 1378건 중 53건만 대구지역 업체와 계약했을 뿐이며 대구·경북 권역의 R&D예산은 수도권의 3분의 1에도 못 미친다”고 말한다.

    하 의원은 독일기업 바이엘이 본사가 위치한 레버쿠젠시에 과감하게 투자한 것을 예로 들며 “기업이 지역에 기여하기 위해서는 일반시민과 같이 권리와 책임을 갖는 ‘기업시민’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면서 “지역기여가 기업의 시혜적 차원이 아닌 지역과 함께 성장하는 발전 행위로 볼 필요가 있으므로 지역과 기업이 상생하는 도시가 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해 달라”며 발언을 마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