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회 중앙지방협력회의 개최, 의료공백 대응 및 늘봄학교 확대 논의李지사, 지역의료기반 확충 위한 공공의대 및 연구중심의대 설립 촉구
  • 이철우 도지사는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6회 중앙지방협력회의에 참석해 지역 의료 실태와 의료기반 확충의 필요성에 대해 말했다.ⓒ경북도
    ▲ 이철우 도지사는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6회 중앙지방협력회의에 참석해 지역 의료 실태와 의료기반 확충의 필요성에 대해 말했다.ⓒ경북도
    경상북도 이철우 도지사는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6회 중앙지방협력회의에 참석해 지역 의료 실태와 의료기반 확충의 필요성에 대해 밝혔다.

    이날 회의는 지난해 10월 경북도청에서 개최된 제5회 중앙지방협력회의 이후 4개월 만에 열린 것으로, 의사 집단행동 대응과 2024년 늘봄학교 준비 안건에 대해 논의했다.

    첫 번째 안건인 의사 집단행동 대응과 관련해서 보건복지부는 2월 초  필수 의료 혁신전략 후속 조치로 의사 수 확대와 필수 의료강화를 위한 대책을 발표하고 의료계와 소통하며 지역의 부족한 필수 의료 의사 양성을 목표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의료공백에 대비하여 도내 도립의료원에 대해 평일 및 주말·공휴일 연장근무를 실시하고, 주요 병원에 대해 실국장급 전담 책임관 운영과 의사들의 비상진료에 대해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해 수당을 지급하는 등 선제적인 대응체제를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고령자가 많은 경북의 경우 지역의 상급의료기관 부족으로 서울 등 대도시에서 치료가 이뤄지고 있어 어려움이 많다. 국민들이 필요로 하는 부분에 의료기반 확충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이 지사는 국립안동대 공공의대 및 포스텍 연구중심 의대 설립의 필요성을 촉구했다. 

    ‘2024년 늘봄학교 준비’ 안건에 대해 교육부에서는 정규수업 외에 학교와 지역사회의 다양한 교육자원을 연계해 학생 성장·발달을 위해 제공하는 종합 교육프로그램인 늘봄학교를 전면 시행해 2024년 희망하는 초등학생 1학년 전체, 2025년엔 초등학생 1~2학년 전체, 2026년 모든 초등학생에게 무료 제공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경상북도는 ‘우리 동네 돌봄 마을’ 모델을 추진하여 예전 아이들을 동네에서 함께 키웠던 것처럼 우리 아이들을 온종일 마을·학교 어디서든 돌봄이 가능하도록 ‘온종일 완전 돌봄’을 실시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