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허난성 수학여행단을 코로나 발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으로 거짓말
  • 국민의힘 기호2번 권영진 후보.ⓒ뉴데일리
    ▲ 국민의힘 기호2번 권영진 후보.ⓒ뉴데일리
    국민의힘 권영진 후보는 3일 “우리공화당 조원진 후보가 연일 거짓선동과 흑색비방으로 깨끗하고 공정해야 할 선거를 진흙탕으로 만들고 있고 심지어 언론에 난 기사를 왜곡하거나 가짜뉴스로 만들어서 거짓선동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권 후보는 이날 “중국 허난성을 후베이성 우한으로 조작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에 대해서 사과할 것을 요청했다.

    어제 우리공화당 조원진 후보가 보도자료를 통해 4월 1일 MBC가 생중계한 후보자 TV토론에서 “권영진 후보는 중국 우한에서 수학여행단이 들어온 것이 없다고 했으나 2020년 2월 21일 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1월 14일부터 16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중국 허난성의 초등학생과 중학생 400명을 유치했다는 기사가 나온다. 권영진 후보가 허위사실 공표 등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며 추가고소를 예고한 바 있다.

    이에 권 후보는 “조원진 후보가 주장하는 코로나 발병지인 우한은 허난성이 아니라 중국 후베이성의 성도이고 허난성은 코로나 발병지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대구시가 중국 우한 중학생 수학여행단을 유치해서 코로나 확산의 원인이 되었다는 조원진 후보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원진 후보는 이런 허위사실을 3월 30일에는 단체 문자를 통해 달서병 유권자들에게 퍼뜨렸고, 이어 가정마다 송부되는 책자형 선거공보에도 코로나 ‘발병지 중국 우한 중학생 수학여행단 대구유치!’라고 적시하면서 책임론을 제기했고, 4월 2일에는 언론 보도자료를 통해 똑같은 허위사실을 주장하면서 오히려 저를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고 주장했다.

    권영진 후보는 “조원진 후보는 평소 스스로를 중국 전문가인양 말해 왔기 때문에 우한이 후베이성의 성도이고 허난성과는 관련이 없다는 사실을 모를 리 없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조원진 후보가 코로나 발병지와는 아무 관련이 없는 허난성 관광객 유치 사실을 중국 후베이성 우한 중학생 수학여행단 대구유치로 둔갑시켜서 이것이 대구에 코로나가 확산된 원인이라고 주장하고 마치 그 책임이 권영진 후보에게 있는 것처럼 여러 매체를 통해 반복적으로 주장하는 것은 악의적이고 의도된 허위사실 유포행위”라고 주장했다. 

    권 후보는 조원진 후보에게 “명백한 거짓주장과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시인하고 사과하고 그렇지 않으면 불가피하게 법적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