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청장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난 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기상 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소방, 경찰 등과 정보 공유
  • ▲ 대구 동구청 전경.ⓒ동구청
    ▲ 대구 동구청 전경.ⓒ동구청
    대구 동구청(구청장 윤석준)은 동구 관내에 호우경보가 발효됨에 따라 피해 최소화를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윤 청장은 이날 오전 8시, 긴급 상황점검 회의를 열고 “빈틈없이 대응해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 특히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재난 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대구 동구는 10일 오전 7시 기준, 인명피해는 없으며, 차량 침수 1건, 담벼락 무너짐 1건 등의 피해가 접수됐다. 

    통제 현황은 하천 3개소(동화천, 불로천, 아양기찻길 친수시설), 도로 5개소(숙천교 하부도로, 왕산교 하부도로, 안심교 북편 하부도로, 공항교 우안 하부도로, 신천동로), 잠수교 4개소(금강잠수교, 오목잠수교, 가찬잠수교, 강촌햇살교), 둔치주차장 1개소(아양기찻길 둔치주차장) 등이다.

    동구청은 앞으로 기상 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며,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선제적 대응을 강화하고, 소방, 경찰 등과도 정보를 공유해 재난 대응에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윤석준 동구청장은 “구민 안전과 생명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