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 국가산단에 V2X 테스트베드 구축한다

입력 2017-03-09 20:04 | 수정 2017-03-09 20:52

친환경 차량과 마이크로그리드 간 양방향 충‧방전 가능

▲ V2X 테스트베드 시스템 구상도.ⓒ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국가산업단지에 테스트 베드 구축을 통한 특정기술을 검증하는 실증체계를 구축한다.

시는 9일 국가산업단지 지능형자동차부품시험장에 친환경차량과 마이크로그리드(지역 내 독립적‧국소적 전력 시스템)간 양방향 충·방전이 가능한 테스트 베드를 구축하고 여기에 사용되는 특정기술을 검증하는 실증체계 즉 V2X로 정의되는 이 기술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V2X 테스트베드 미래 모델을 확보하고 다양한 전력원을 지능형 전력망 중심으로 통합하는 것과 더불어 테스트베드의 장기적 운영체계를 확립하겠다는 구상이다.

시는  이를 위해 전문기관인 한국스마트그리드사업단에 이 사업을 위탁한다.

V2X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은 100kW 태양광발전, 500kWh급 에너지저장시스템(ESS), 충․방전기(7kW 완속, 50kW 급속), 수소융합스테이션, 25kW 연료전지, 전기차/수소차 등 다양한 전력원과 시스템을 융합하는 것을 내용으로 한다.

이번 V2X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은 올해 2월 21일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에서 착수보고회를 개최하였고 향후 본격적으로 자동차주행시험장 내에 시스템을 설치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현재는 전기차가 단순한 전기 소비 주체로 여겨지고 있지만, 향후에는 전력을 저장하기도 하고 전력망(Grid)에 역전송하는 에너지 재생산 주체가 될 것”이라며 “이번 테스트베드 구축사업 및 실증사업을 통해 전기차를 중심으로 한 미래 에너지 신사업 모델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