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강은희 “가르칠 맛이 나는 교실 만들어 드릴 것”

스승의 날 맞아 선생님 맞춤형 공약 발표

입력 2022-05-15 20:52 | 수정 2022-05-18 17:55

▲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예비후보는 15일 스승의 날을 맞아 ‘학교업무지원센터 설치’, ‘교권보호 강화’ 등 가르침 그 자체에서 보람과 긍지를 느낄 수 있도록 선생님 맞춤형 공약을 발표했다.ⓒ강은희 예비후보 사무소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예비후보는 15일 스승의 날을 맞아 ‘학교업무지원센터 설치’, ‘교권보호 강화’ 등 가르침 그 자체에서 보람과 긍지를 느낄 수 있도록 선생님 맞춤형 공약을 발표했다.

강 교육감 후보는 “지난 2년간 전대미문의 코라나19 펜데믹을 맞았지만 교육가족이 함께 힘을 모아 잘 헤쳐 나오고 있다. 무엇보다도 감염병 상황에서도 2021년부터 전국 최초로 전면등교를 할 수 있었던 것은 교육과 방역을 위해 묵묵히 임해 주신 선생님들의 숭고한 희생이 아니었으면 불가능 했을 것”이라며 일선 선생님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우리 선생님의 노력으로 아이들의 학습권과 정서·심리, 건강을 지켜냈으며 그 결과 대구에서는 학습격차가 크게 나타나지 않았고 대학 진학에서도 예년 성적을 뛰어넘는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강은희 예비후보는 지난 4년간 대구시교육감으로 재직하면서 ‘교육의 변화는 교실의 변화에서 출발’한다는 믿음으로 선생님들이 수업에 전념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현재 대구의 학교문화가 눈에 띄게 변하고 있다.
 
강 후보는 주요 성과로 ▲학교평가를 학교자율 평가로 전환 ▲학교업무경감 ▲교육청 정책사업 학교 선택제 도입 ▲교육과정 설계·성찰주간 운영 ▲자발적인 교사전문학습 공동체 활성화 등을 통해 교실이 중심이 되는 학교자율문화가 정착되고 있으며 ▲교권 침해시 초기단계부터 법률지원을 받을 수 있는 교육권보호센터 설립 등을 들었다. 
   
▲144개의 학교 대상 사업 폐지 및 통합 ▲근거 없는 업무관리 대장 33개 분야 233개 대장을 폐지하거나 정비했으며 ▲3496건의 자료가 탑재된 자료검색 시스템 운영으로 자료작성 시간 단축 ▲학교 공문 감축으로 학교행정업무 경감을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강 후보는 이번 6.1 지방선거에서 대구시교육감으로 당선되면 지난 4년간 추진한 학교자율 및 교육권보호, 학교업무 경감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는 한편 학교가 행정중심이 아닌 교육과정 운영이라는 본연의 역할에 충실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강 후보는 주요공약은 ▲전문성이 필요한 학교의 공통 업무를 지원할 ‘학교업무지원센터’ 설립 ▲교원 소진 방지 및 회복을 위한 심리·정서적 지원 강화 ▲주요보직 교사 행정업무 경감 ▲학교자율성과 책무성의 균형으로 학교 책임경영 강화 ▲학교 구성원들의 교육과정 문해력 향상 연수 강화 ▲교사전문학습 조직의 질적 향상 및 학교 내 학습조직 활성화 등을 내세웠다.

강은희 예비후보는 “ 대구의 1만3000여개의 교실이 학생들 저마다의 꿈을 키우는 배움으로 즐겁고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공간이 되도록 하여 서로 다른 빛깔을 낼 수 있도록 ‘아이 중심’, ‘교실 중심’의 교육정책을 펼치겠다”며 “교권을 강화하고 교사가 긍지와 보람을 느끼며 가르칠 맛이 나는 교육현장이 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예비후보는 경북대학교 사범대학을 졸업하고 교사로 근무했고,  IT벤처기업인,  IT여성기업인협회장, 대통령직속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 위원, 19대 국회 국회의원(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성가족부 장관을 역임했으며 2018년 7월 대구시교육감에 취임했다. 강 교육감은 전국 교육감 공약 이행 평가에서 3년 연속 최고 등급(SA)을 달성한 바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