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 세계 탄소공개 프로젝트 최고 A등급 획득

뉴욕, 파리 등 전 세계 122개 도시와 함께 최고등급인 A등급 반열
온실가스 감축실적, 기후변화 적응대책 성과 등 국제적으로 인정

입력 2022-11-28 22:28 | 수정 2022-12-03 20:36

▲ 대구시가 2022년 세계 탄소공개 프로젝트(CDP, Carbon Disclosure Project)에서 최고등급인 A등급을 획득했다.ⓒ대구시

대구시가 2022년 세계 탄소공개 프로젝트(CDP, Carbon Disclosure Project)에서 최고등급인 A등급을 획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탄소공개 프로젝트의 평가 등급 8단계 중 최고등급이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전 세계 1141개 도시 중 A등급으로 선정된 곳은 뉴욕, 파리, 시드니 등 122개 도시에 불과하다. 아시아권에서는 14개, 국내에서는 대구를 포함해 총 3개 지자체(대구시, 서울시, 서울 도봉구)가 선정됐다.

전 세계 평균 등급은 D등급, 동아시아 평균은 D-등급으로, 대구시가 탄소중립 선도도시로 국제적으로 평가받은 것으로 평가된다.

영국에 본사를 둔 탄소공개 프로젝트는 세계 도시 및 주요 상장기업의 탄소배출에 대한 정보를 분석·평가해 전 세계에 공개하는 범세계적 비영리 기구이다.

현재 전 세계 1100여 개 도시 및 1만8700여 개 기업이 등록돼 있으며, 각 도시 및 기업의 기후변화 대응 및 적응 현황, 온실가스 배출량 및 감축 실적, 향후 대응 전략 등의 정보를 평가해 A등급부터 D-등급까지 총 8개 등급을 부여하고 대외적으로 공개하고 있다.

탄소공개 프로젝트가 발표하는 평가 결과는 세계적인 ESG 평가지표로 인정되며, 친환경 탄소중립 분야의 근거 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대구시는 배출전망치 대비 13.3%의 온실가스 감축 실적,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를 통한 43억 원 세입 창출, 탄소줄이기 1110 등 탄소중립 시민 실천활동 활성화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A등급으로 선정된 것으로 분석된다.

평가기관은 “대구시가 어려운 글로벌 경제 상황의 압력에도 불구하고 환경행동과 투명성에 대해 대담한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성주현 대구시 기후대기과장은 “기후변화에 대응해 온실가스 감축활동을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며 “탄소중립을 미래번영과 도시 재도약의 계기로 만들 수 있는 창의적이고 선도적인 정책과제를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