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와 함께 동구, 대구 전체, 대한민국의 변혁 이끌어가자”
  • 대구고법 판사를 지낸 임재화 변호사가 7일 오전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구 동구갑 출마선언을 공식 선언했다.ⓒ뉴데일리
    ▲ 대구고법 판사를 지낸 임재화 변호사가 7일 오전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구 동구갑 출마선언을 공식 선언했다.ⓒ뉴데일리
    대구고법 판사를 지낸 임재화 변호사가 7일 오전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구 동구갑 출마선언을 선언했다.

    임 변호사는 이날 “이대로는 안 되겠다. 동구도! 대구도! 대한민국도..서울에만 줄 대고 지역민은 안중에도 없는 지역 정치권에 변화의 바람을 일으켜야겠다”며 출마배경을 밝혔다.

    임 변호사는 “대구나 동구의 발전은 정체돼 있고 국회의원의 존재감은 전혀 없는 지역 사정을 바꿔야겠다. 획기적인 지역 사정을 변화시켜 새로운 지역 발전 모델을 만들어야겠다. 서울 인사들에 뒤지지 않는 실력 있고 할 말 하는 국회의원이 될 수 있습니다. 국회의원이 없어도 되는 일들은 그만 공무원들에게 맡기고 이 지역에 반드시 필요한 변화를 이끌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예산 얼마 받아왔다는 식의 거지같은 치적 홍보에 지쳤다. 지역을 근본적으로 변화시켜 중앙과 당당히 겨룰 수 있는 실력과 열정으로 국회의원직을 수행하겠다. 저는 대구 동구 신암동에서 아양초등학교, 신성초등학교, 중앙중학교, 청구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사법고시와 검사 임관 받을 때까지 거주했다. 저처럼 지역에서 자라고 학창시절을 모두 보낸 사람의 새로운 시각으로 새로운 힘으로 지역 발전을 획기적으로 이루겠다”고 말했다.

    그는 끝으로 “저는 전형적인 법조인이 아니고 전형적인 공무원이 아닌 풍운아”라며 “시민들의 향상된 삶과 지역 발전 그리고 정치개혁을 이루는데 혼신의 힘을 바쳐 노력하겠다. 저와 함께 동구, 대구 전체, 대한민국의 변혁을 이끌어가자”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