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 산단 조성에 따른 공해 피해 주민 보상·지원 등 법 제정 필요”
  • 이상휘 예비후보.ⓒ이상휘 예비후보실
    ▲ 이상휘 예비후보.ⓒ이상휘 예비후보실
    오는 4월,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 포항남⋅울릉 지역구 출마한 이상휘 예비후보는 31일  포항철강산업단지의 조성으로 인해 그동안 공해를 비롯한 각종 피해를 본 상당수의 주민에게 그 피해에 대한 보상이 가능한 특별법의 제정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상휘 예비후보는 “과거 국가의 근대화와 산업화를 위해 포항의 철강 산단을 비롯해 울산의 화학⋅중공업 산단, 여수의 화학 산단 등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했다”고 전제했다.

    이어 “이들 산업 단지가 대한민국의 발전을 견인한 점을 부인할 수 없지만, 이 과정에서 그동안 크고 작은 피해를 감내하고 희생한 주민들의 고통을 보상하고 지원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건강과 환경문제에 대한 사회적인 책임의 강화가 요청되는 가운데 관련 내용을 담은 특별법의 제정을 통해 그동안 피해를 본 주민들에게 직⋅간접적인 보상이 가능하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관련해서 인근 울산의 경우, 대규모 산업 단지가 조성되고 중화학 공장들이 가동하면서 농작물과 수산물, 주민들의 건강을 해치는 공해 피해가 커지자 지난 1980년대 피해보상을 요구하는 주민들의 집단 시위가 이어져 주민 이주 등의 대책이 마련됐고, 이는 전국적인 반공해 운동, 환경운동의 시발점이 되기도 했다.

    포항 출신으로 지난 2004년 국회 보좌관으로 정계에 입문해 서울특별시 민원비서관, 이명박 정부 대통령실 인사비서관, 춘추관장, 홍보기획비서관으로 일했다.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선대위 비서실 기획실장으로 합류한 데 이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 정무 2팀장으로 활동하는 등 중앙정치의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힘 있는 정치’를 앞세워 표밭을 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