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G-star펀드’조성…첨단전략산업 분야 중소·벤처기업들 투자 기회 확대한국모태펀드 209억, 도비 60억 등 펀드 결성액 총 960억 규모
  • 경북도청 전경.ⓒ경북도
    ▲ 경북도청 전경.ⓒ경북도
    경상북도는 글로벌 경기둔화와 고금리 등으로 얼어붙은 투자 혹한기 극복과 투자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경북G-star펀드’를 조성한다.

    ‘경북G-star펀드’는 경북도가 출자하는 모든 벤처투자펀드를 뜻하며, 도내 국가 첨단전략산업 분야 중소·벤처기업들의 투자 기회를 넓히기 위해 조성한다.

    경북도는 2024년을 기준으로 2028년까지 5000억 원 이상, 2034년까지 1조 원 이상의 펀드 조성을 목표로 두고 있다.

    경북도는 1조 원 펀드 조성 계획의 첫걸음으로 올해 1250억 원 이상의 펀드를 조성해 G-star밸리의 혁신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성장 단계별로 맞춤형 투자 지원한다. 이를 통해 경북지역 벤처 투자 생태계를 활성화한다.

    경북도가 60억 원을 공동 출자한 2개 펀드가 올해 2월 중소벤처기업부 1차 정시 모태펀드 출자 공모에 선정됐다.

    선정된 펀드는 대경기술지주&와이앤아처(GP)가 신청한 지역창업초기펀드와 경북과 전남이 연합으로 신청한 지역혁신벤처펀드 등이 모태펀드 209억 원을 포함 359억 원 규모로 선정됐다.

    경북과 전남이 연합으로 신청한 지역혁신벤처펀드는 모태펀드 179억 원과 함께 모펀드 299억 원으로 운영되며, 이는 다시 900억 원 규모의 자펀드가 결성된다.

    이번 공모 선정으로 총 960억 원 정도가 결성돼 올해 목표 1250억 원의 77%를 달성했다.

    경북도가 3월에 공동출자를 신청한 산자부 지역산업활력R&D펀드에 선정이 된다면 올해 목표를 초과 달성할 것으로 전망한다.

    현재 경북도는 6개 펀드에 300억 원을 출자하여 1555억 원을 조성 운영하고 있고, 경북 혁신 벤처기업 139개 사에 672억 원을 투자해 투자 촉진의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저출생과의 전쟁’을 선포한 경북도는 스타트업 기업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창업보육 인프라 구축, 연구 개발 및 글로벌 진출 등 생애주기에 맞춘 지원책을 준비하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경북G-star펀드 조성 목표 1조 원을 조기에 달성해 혁신기술만 있으면 누구나 창업이나 연구개발을 할 수 있도록 창업 혁신 투자생태계 활성화에 집중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