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상북도가 단독 혹은 공동주택에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하면 최대 80%까지 보조금을 지원해 준다.ⓒ경북도
    ▲ 경상북도가 단독 혹은 공동주택에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하면 최대 80%까지 보조금을 지원해 준다.ⓒ경북도
    경상북도가 단독 혹은 공동주택에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하면 최대 80%까지 보조금을 지원해 준다.

    경북도는 올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 단독·공동주택에 태양광, 태양열, 지열 등의 설비를 설치하면 보조금을 최대 70~80%까지 지원하는 ‘2024년 신재생에너지 보급 주택지원 사업’을 실시한다.

    주택지원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시행한다.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주택에 설치하면 설치비 일부를 정부와 도·시군이 보조금으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경북도는 2004년부터 2023년까지 총 1390억 원(1만9598 가구)을 들여 일반주택에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해 왔고, 올해는 지방비 30억 원을 지원해 1850여 가구에 주택용 신재생에너지 설비 설치를 보급할 예정으로 총사업비는 126억 원이다.

    가장 수요가 많은 주택용 태양광 3㎾의 경우, 설치비 534만 원 중 국비 213만 원과 지방비 142만 원을 지원받아 신청인은 최대 179만 원 정도를 부담한다.

    4인 가족 주택기준으로는 매년 65만 원 정도의 전기요금이 절약되고, 연간 약 1600kg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한다.

    올해도 예외 사항 없이 모든 사업비가 지역 내로 투자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신재생에너지 설치를 희망하는 주택 소유자는 3일부터 한국에너지공단 누리집에서 경북도 소재 참여기업을 통해 사업 신청을 할 수 있다. 

    김병곤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주택지원 사업으로 에너지 가격 인상에 대한 도민들의 부담을 줄이고, 에너지 비용 절감을 통한 경제적 효과를 증대시키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