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 행복한 결혼 준비 대한민국 웨딩문화 산업전에 ‘다 있다’

7월 22일부터 24일까지 엑스코에서 ‘대한민국 웨딩문화 산업전’ 개최
80여 웨딩 관련 기업·기관에서 160개 부스 참가
뮤지컬, 웨딩패션쇼, 예비 신혼부부 프러포즈 등 다양한 볼거리 제공

입력 2022-07-20 19:09 | 수정 2022-07-24 20:50

▲ 지역 웨딩산업 활성화 및 저출산·비혼 인식 개선을 위한 ‘2022 대한민국 웨딩문화 산업전’이 7월 22일부터 24일까지 3일간 엑스코에서 개최된다.ⓒ대구시

지역 웨딩산업 활성화 및 저출산·비혼 인식 개선을 위한 ‘2022 대한민국 웨딩문화 산업전’이 7월 22일부터 24일까지 3일간 엑스코에서 열린다.

대구시가 올해 처음으로 개최하는 이 행사는 드레스·정장·한복 등 결혼예복 및 뷰티·여행·가전·침장 등 웨딩 관련 80여 개 기업·기관(160개 부스)이 참여한다.

지금까지의 웨딩 상품 홍보와 계약 위주의 민간 결혼박람회와 달리, 예비부부가 직접 결혼 준비할 수 있는 환경 조성, 관련 산업 간 협업 증진, 청년세대 결혼 장려 등이 행사 목적이다.

행사기간에는 예복·예물·혼수품·신혼여행 등 ‘상품 전시장’ 외에 소공인 판로 지원을 위한 소공인 특화지원센터(주얼리·안경·의류봉제) ‘공동 홍보관’, 뷰티 관련학과 대학생들이 헤어·메이크업·네일아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웨딩체험관’ 등 특별관을 운영하고 다양한 포토존도 마련된다.

개막식 식전 행사인 ‘웨딩 뮤지컬공연’을 시작으로 혼례복의 최신 트렌드와 지역 브랜드를 소개하는 ‘웨딩패션쇼’, 전통한복과 웨딩드레스 융합으로 한복의 외연 확장을 시도하는 ‘한복웨딩 디자인 공모전’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특설 무대에서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하는 ‘예비 신혼부부 프러포즈’ 이벤트와 그 밖에 결혼 관련 유익한 정보 제공과 각종 신혼부부 지원정책 홍보 등 대구시는 이번 행사를 통해 젊은 세대들이 결혼을 동경하고 꿈꿀 수 있는 사회 분위기를 적극 조성할 계획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이번 대한민국 웨딩문화 산업전을 통해 지역 웨딩 산업 발전과 관련 업체 간 상생 기틀을 마련하고, 결혼과 가정을 소중히 여기는 사회 분위기 조성으로 국가적인 비혼·저출산으로 인한 인구소멸 문제의 해결 방안을 찾아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행사 관람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무료로 입장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