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 26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자율 전환

실외 마스크 50인 이상 집회·공연 및 스포츠 경기 관람 착용 자율 전환

입력 2022-09-24 00:19 | 수정 2022-09-28 13:56

▲ 대구시는 지난 5월 2일 실외 마스크 착용을 완화 조정한 데 이어, 현 실외 마스크 착용 대상인 50인 이상이 참석하는 실외 집회·공연 및 스포츠 경기 관람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면 자율로 전환한다.ⓒ대구시

대구시는 지난 5월 2일 실외 마스크 착용을 완화 조정한 데 이어, 현 실외 마스크 착용 대상인 50인 이상이 참석하는 실외 집회·공연 및 스포츠 경기 관람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면 자율로 전환한다고 23일 밝혔다.

대구시는 실외 마스크 착용이 권장되는 경우는 적극 권고하고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는 현행대로 유지된다고 덧붙였다.

이번 실외마스크 해제 조치는 9월 26일부터 별도 조정 시까지 적용한다.

김철섭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은 “실외 마스크 착용 자율 전환이 마스크의 보호효과 감소를 뜻하는 것이 아니다. 발열, 기침, 인후통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은 경우, 다수 밀집한 상황에서 합창·대화 등 비말 생성행위가 많은 경우에는 실외 마스크 착용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