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DGB금융그룹, 디지털 인재 양성 프로젝트 발대식 열어

‘IT’s DGB, IM Challenger’ 경진대회 활짝
본선팀 대상 전문가 교육…인재양성은 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참석해 청년들 격려

입력 2022-09-27 00:12 | 수정 2022-10-01 16:14

▲ DGB금융그룹(회장 김태오)은 26일 DGB대구은행 제2본점 오디토리움에서 ‘대한민국 디지털 인재 양성 프로젝트-IT’s DGB, IM Challenger’ 발대식을 개최했다.ⓒDGB금융그룹

DGB금융그룹(회장 김태오)은 26일 DGB대구은행 제2본점 오디토리움에서 ‘대한민국 디지털 인재 양성 프로젝트-IT’s DGB, IM Challenger’ 발대식을 가졌다.

올해 DGB금융그룹이 처음 선보이는 ‘IT’s DGB, IM Challenger’는 디지털 기술을 적용한 금융 관련 서비스 및 상품 아이디어를 도출하기 위한 경진대회로, 금융감독원과 구글,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가 후원한다.

기존 경진대회와 달리 본선 진출 팀을 대상으로 전문가 교육을 실시해 경진대회와 인재양성을 동시에 진행한다는 점이 눈에 띈다. 앞서 8월 30일부터 약 3주간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대학(원)생, 미취업 청년을 대상으로 참가팀을 모집했다.

이번 발대식은 김태오 회장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이종화 대구광역시 경제부시장, 강성조 경상북도 행정부지사, 신일희 계명대 총장, 홍원화 경북대 총장, 박순진 대구대 총장, 최외출 영남대 총장, 김나영 아마존웹서비스(AWS) 한국 금융사업개발부문장 등 내빈과 경진대회에 참가하는 팀대표 학생들이 참석했다.

이날 발대식에서는 김나영 AWS 한국 금융사업개발부문장이 ‘변화하는 디지털 환경 속에서 Challenger로 성공하는 방법’을 주제로 청년들에게 디지털 인사이트를 심어주기 위한 특별 강연을 진행했다.

DGB금융그룹은 이번 발대식을 시작으로 팀별 아이디어를 가리는 예선, 현장 PT로 진행되는 본선, 본선 진출자 대상 전문 교육 및 연구 프로젝트를 추진해 최종적으로 내년 6월에 파이널 라운드를 개최할 예정이다.

파이널 라운드에서 입상하는 청년에게는 DGB금융그룹 입사 지원 시 우대 혜택을 주고, 대상팀(금융감독원장상)에게는 1000만 원, 최우수·우수팀(DGB금융그룹 회장상)에게는 각각 500만 원, 300만 원의 상금을 지급한다. 

대상팀에게는 글로벌 기업인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중 1개 기업의 본사를 견학하는 특전도 제공한다.

김태오 회장은 “이번 공모전에 참여하는 학생들이 변화를 주도하는 미래의 주역이 되기를 바란다”며 “DGB금융그룹이 도약의 발판이 돼 모두가 함께 성장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