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담금질 마친 행복진흥원, 본격 닻 올려 “대한민국 복지패러다임 선도”

10일 산격청사 내 진흥원 본관서 현판식 진행
시민·홍 시장·기관단체장 등 200여명 몰려

입력 2023-03-12 11:46 | 수정 2023-03-13 01:55

▲ 행복진흥원 정순천 원장은 “행복진흥원의 본격적인 출발에 함께해 주신 많은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시민 복지체감도 증진을 위한 행복진흥원의 담금질은 모두 마쳤으며, 대한민국 최초의 복지 통합기관에 걸맞게 복지 패러다임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행복진흥원

대구시행복진흥원(원장 정순천·이하 행복진흥원)이 지난 10일 대구시 산격청사내 행복진흥원 2개 동에서 현판식을 열고, 완성도 높은 사회서비스 실현으로 대한민국 복지 패러다임을 선도할 것을 다짐했다.

이날 현판식에는 홍준표 대구시장과 아내 이순삼 여사를 비롯해 이만규 대구시의회 의장, 하병문 부의장, 조재구 남구청장, 최재훈 달성군수 등 각급 기관단체장, 기업체대표,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최근 대구시 산격청사로 사무공간을 이전한 행복진흥원은 고정 지출 임대료 및 ESG경영 강화로 연간 12억 예산을 절감하고, 이를 통해 촘촘하고 두터운 사회서비스로 시민 복지체감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주요 공간의 완전한 통합·이전으로 완전 가동체제에 돌입하며 업무 효율성 제고와 함께 업무 생산성을 극대화했다.

▲ 대구시행복진흥원(원장 정순천)이 지난 10일 대구시 산격청사내 행복진흥원 2개 동에서 현판식을 열고, 완성도 높은 사회서비스 실현으로 대한민국 복지 패러다임을 선도할 것을 다짐했다.ⓒ대구경북인터넷기자협

행복진흥원은 이런 내용이 담긴 추진 경과 및 향후 비전 등을 공개하고 대한민국 복지 패러다임을 선도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현판식에서 홍준표 대구시장은 “행복진흥원 통합의 취지를 잘 살려 시민 행복 증진에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행복진흥원 정순천 원장은 “행복진흥원의 본격적인 출발에 함께해 주신 많은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시민 복지체감도 증진을 위한 행복진흥원의 담금질은 모두 마쳤다. 대한민국 최초의 복지 통합기관에 걸맞게 복지 패러다임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민선 8기 대구시민 사회서비스질 향상 위해 출범한 행복진흥원은 공공기관 구조 혁신에 따라 사회서비스원, 평생학습진흥원, 여성가족재단, 청소년지원재단 등 4개 재단으로 이뤄진 대구시 출자·출연기관으로 종사자 수는 600명에 달한다.

▲ 현판식에서 홍준표 대구시장은 “행복진흥원 통합의 취지를 잘 살려 시민 행복 증진에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대구경북인터넷기자협

주요 시설로는 본부 4개 실과 대구시육아종합지원센터, 시청어린이집, 희망마을, 보석마을, 아름마을, 청소년활동진흥센터, 청소년상담복지센터,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청소년문화의집, 여자단기청소년쉼터, 일시청소년쉼터 등 18곳이 있다.

이들 소속 시설에서는 출생지원, 어린이(유아) 돌봄, 청소년 지원, 중장년 취업 및 각종 지원, 어르신 돌봄, 장애인 돌봄, 평생교육 지원 사업 등을 시민 접점 현장에서 직접 수행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