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후보 “김정재 후보 각종 비리의혹 해명해야” 강한 촉구국회의원 당선 시 2년 후 중간평가…기초의원 공천제 폐지 약속
  • 오중기 포항북구 국회의원 후보.ⓒ뉴데일리
    ▲ 오중기 포항북구 국회의원 후보.ⓒ뉴데일리
    더불어민주당 오중기 포항북구 국회의원 후보는 13일 오전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정재 후보가 각종 부적절한 처신과 비리 의혹에도 시민들에게 해명을 하지 않는 것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최근 김정재 의원은 각종 사법리스크 폭로가 이어졌지만, 김 의원은 의원실 관계자의 “전혀 사실이 아닌 명백한 허위사실”라는 입장 뒤에 숨어 시민을 외면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지난달 14일 국민의힘 포항북당협 전 홍보특보 A씨는 기자회견을 통해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전 시의원 B씨 관련 압수수색 후 변호사 선임비 2500만원을 마련해 보냈고, 2022년 지방선거 중 2500만원을 추가로 만들어 달라고 해 포항북구 모 스크린골프장 주차장에서 전달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6일에는 포항시의원 및 경북도의원 4명은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포함한 각종 비리의혹을 폭로하며 김정재 의원의 불출마 선언을 촉구했다.

    지난달 27일 한 시민단체가 “김정재 의원 보좌진 등이 공천권을 무기로 일감 몰아주기를 하고 리베이트를 받은 정황이 의심된다”고 고발했다.

    오 후보는 김정재 의원이 채이배 의원 감금으로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죄목으로 불구속기소된 사건과 관련해 각각 검찰의 철저한 수사와 법원의 신속한 재판 진행을 촉구했다.

    오중기 후보는 “김정재 국회의원은 각종 부적절한 처신의혹 및 비리의혹에 대해 시민들이 납득할 수 있게 공인으로서 직접 해명하길 바란다”며 “만약 비리의혹이 단 하나라도 사실로 밝혀진다면 의원직을 즉각 사퇴하겠다고 약속하라”고 요구했다.

    오 후보는 국회의원에 당선되면 2년 뒤에 중간 평가를 약속하며 “현저한 부정평가가 나온다면 기꺼이 국회의원직을 내려놓겠다”고 의정활동의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기초의원 공천제를 폐지하겠다”며 최근 국민의힘 경선 과정에 나타난 시의원, 도의원 줄 세우기 행태를 비판하고 시민을 위한 지방정치를 되살리겠다고 전했다.

    그는 “포항을 위한 주요 현안 해결을 위해서라면 여·야 구분 없이 협력하고 함께 해나가겠다. 국회의원이 된다면 최근 포스코와 포항시의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포항시, 포스코, 시민대표가 함께하는 상생협의 거버넌스 구축을 통해 민생 최우선의 정치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